ABOUT ME

-

Today
-
Yesterday
-
Total
-
  • 현업 개발자가 소수로 케어해주는 프론트엔드 데브코스
    교육 이야기 2021. 11. 19. 15:00

    프로그래머스 콘텐츠 마케터 타미와 데브코스 교육과정 살펴보기👀

     

    여러분은 학습 중 막히는 부분이 생기면 어떻게 해결하시나요? 혼자 공부하다 모르는 부분이 생기면 서칭도 해보고, 이곳저곳 물어도 보지만 답이 나오지 않을 땐 좌절하거나 쉽게 포기하게 되는 것 같아요. 그래서 궁금한 것은 바로바로 질문하고, 답해줄 수 있는 멘토의 존재는 내가 성장하는 데 큰 부분을 차지하죠. 

     

    소수의 수강생을 케어하기 위해 다수의 멘토가 존재해요.

    예비 개발자분들이 프로그래머스 데브코스 과정을 꼭 들어야 하는 이유는 무궁무진하지만, 그 중 하나를 꼽자면 ‘멘토’가 아닐까 싶습니다. 프로그래머스 프론트엔드 과정은 1명의 멘토가 6~7명의 수강생을 케어하고 있어요.

     

    [1기-기동팀]
    [1기-동영팀]

     

    그래서 코딩 중 막히거나 궁금한 내용이 생기면 바로바로 질문하고, 세심하게 피드백 받을 수 있답니다. :)
    멘토는 실무를 하고 있는 현업 개발자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실무에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알고리즘을 수강생들과 아낌없이 나누고, 어떻게 적용시키는지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있어요.

     

    모르는 부분이 생기면 이해할 때까지 질문하세요.

    그게 무엇이든, 언제든지요.

    과정을 진행하며 모르는 부분이 생길 땐 혼자 고민하지 마세요. 완벽히 숙지할 때 까지 물어보고 내 것으로 만들어야 해요. 질문도 학습의 중요한 부분이기 때문이죠. 프로그래머스 프론트엔드 과정엔 질의응답방이 있는데요. 강의 내용이나 프로젝트 할 때 모르는 부분이 생기면 수강생들은 언제든 질문을 남길 수 있답니다. 바로 이렇게요!

     

    과정이 진행되며 이해되지 않는 부분은 편하게 질문할 수 있고, 학습하며 느끼는 어려움은 멘토가 밀접하게 케어해주고 있어요. 저도 프론트엔드 채널을 구경하다 보면 늦은 시간까지 질의응답 페이지에 글이 올라오는 것을 자주 목격하는데요! 코딩을 하면서 막히는 부분이 생기면 그게 무엇이든, 언제든 물어볼 수 있는 환경이 있다는 게 너무 좋더라구요~

     

    온라인 강의도 동료와 함께

    프론트엔드 질의응답 방을 탐색하던 중 특별한 점을 발견했는데요. 질의응답 페이지에 질문을 남기면 해당 강사 뿐만 아니라 여러 동료들이 서로 답변을 남겨주며, 함께 고민하고 있더라구요! 내가 겪고 있는 문제 외에 코딩 중 발생할 수 있는 여러 상황을 접하며 문제 해결 능력을 기르고 있었답니다 👏

     

     

    멘토와 멘티, 어려운 관계는 지양해요. 

    함께 성장하는 존재니까요.

     

    프론트엔트 과정은 멘토와의 커피챗, 오프라인 만남 등 라포 형성을 위한 시간이 존재해요! 멘토와 수강생들이 만나 멘토에게 궁금했던 내용이나, 학습 중 겪고 있는 문제점에 대해 이야기하고, 답변을 받는 시간을 가지는데요. 멘토는 질문에 대한 섬세한 답변뿐만 아니라 현업 개발자의 팁과 조언까지 아낌없이 전해주고 있었어요. (프론트개발자로 면접을 준비하면서 느꼈던 점이나 공부할 때 겪었던 고민들에 대해서 이야기 해주셨더라구요.)

    그래서인지 수강생들은 멘토를 단순히 ‘알려주는 사람’이 아닌 ‘함께 일하고 싶은 존재’로 인식하고 있었답니다.

     

    ZOOM 모임_커피챗

     

    이렇게 ZOOM에서 모여 이야기 나누는 시간을 ‘커피챗’이라고 해요.  ☕커피챗은 형식적인 질문-답변 시간이 아니라 프론드엔드 과정 회고, 학습방법 논의, 취준 꿀팁 등 다양한 주제를 이야기하며 서로에 대해 더 알아가는 뜻깊은 시간이랍니다. 현업에서 일하고 있는 멘토의 ‘실무 이야기’를 궁금해하는 수강생들이 유독 많았는데요. 취업 후 개발자가 된 내 모습을 상상할 수 있어서 일까요? 질문도 적극적으로 하고, 다들 집중해서 듣더라구요. 현업 개발자의 목소리로 실무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것은 쉽게 접할 수 없는 기회지만, 프로그래머스 프론트엔드 과정에선 가능하답니다!

     

    수강생의 멘토 만족도 조사

    “가장 유익한 부분이요? 멘토의 존재 그 자체죠”

    수강생들에게 멘토는 어떤 존재일까요? 프론트엔드 교육 매니저 리아는 멘토에게 양질의 피드백을 선물하고자 ‘수강생과 멘토간의 피어 리뷰’를 실시했는데요. 익명으로 진행된 만족도 조사에서 수강생분들의 솔직하고, 다양한 의견을 들을 수 있었어요. 


         수강생 후기 모음

    가장 많이 언급된 내용은 역시 ‘코드리뷰’‘현업 관련 이야기’였습니다. 코드에 대한 꼼꼼한 피드백과 피부로 와닿은 이야기들이 만족스럽다는 의견이 많았답니다. 대부분 긍정적인 후기를 남겨주신 반면, 아쉬운 후기도 있었어요.


    코드리뷰를 잘 활용하지 못한 아쉬움이 가득 묻은 피드백도 보이네요. 프론트엔드는 5개월 과정이기 때문에 아쉬움을 느낀 부분도 언제든 보완할 시간이 있어요. :) 멘토의 피드백은 받을 수록 양분이되니, 과제 리뷰나 코드리뷰에 적극적으로 임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. 독학을 하기엔 무섭거나, 용기 내어 시작했지만 벽에 막혀 포기했던 분들은 프로그래머스 프론트엔드 멘토와 함께 꿈을 키워보세요. 프로그래머스는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열정 있는 분들을 기다리고 있습니다.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K-Digital Training 프로그래머스 프론트엔드 데브코스가 궁금하다면?

     

    댓글 0

Programmers